(서울=연합뉴스) 설하은 기자 = 6일 서울 서초구 방배동 한 음식점에 차량이 돌진해 운전자와 손님 등 10명이 다쳤다.

서초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3분께 볼보 승용차 한 대가 식당 유리 벽을 뚫고 내부로 돌진했다. 이 사고로 식당 안에 있던 손님 등 9명이 경상으로 인근 병원에 분산 이송되고 1명은 현장에서 치료됐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를 낸 차량은 인근 공영주차장 관리요원인 60대 A씨가 운전했다. A씨는 "차량이 급발진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운전자의 음주나 약물 등 혐의는 발견되지 않았다"며 "자세한 사고 경위를 더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oruh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