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 우울증을 앓고 있는 13살 금쪽이가 자신의 몸에 스스로 상처를 내는 모습을 보여 충격을 줬습니다.

5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아기가 된 13살 쌍둥이 언니의 사연이 공개됐는데요.

VCR 속 엄마와 금쪽이는 졸업식 단체복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실랑이를 벌였습니다. 단체복 입기를 거부한 금쪽이는 엄마가 보지 않는 곳에서 커터칼로 손목에 상처를 냈는데요. 자해를 한 것.

엄마는 남편에게 "(금쪽이가) 기온이 32도인데도 긴팔을 입겠다고 해서 '너 알아서 입어' 했더니 손목을 그어버렸다"고 털어놨습니다.

오은영 박사는 "큰 문제이다. 그냥 넘어갈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 금쪽이가 졸업사진을 찍는 날 입고 싶은 옷이 있는데 입어야 하는 (다른) 옷이 있는 게 납득이 안 되는 거다"라며 "그러면 쉽게 화가 난다. 그런 감정을 감당을 못해서 자해로 해결하려 드는 것 같다"고 분석했는데요.

엄마는 "병원에서 (자해에 대해) 너무 과하게 관심을 갖거나 반응하지 말라고 하더라"고 전했죠.

이에 오 박사는 "강렬한 반응을 보이면 관심을 끌기 위해 자해 행동을 할 수도 있다. 자해 행동에 관심을 두면 안 된다. 그런데 자해를 할 때 자해에는 관심을 주지 않더라도 아이에게는 관심을 줘야 한다. 아무런 반응을 하지 않는다면 더 극단적인 행동을 할 수도 있다. 도움이 필요한 아이에게는 관심을 줘야 한다. 그러지 않으면 잘 바뀌지 않는다"고 조언했습니다.

<사진·영상출처=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