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서 신호대기 중인 차량 11대를 들이받고 도주하던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5일 '머니투데이' 단독 보도에 따르면 대구 수성경찰서와 동부경찰서는 지난 5월 11일 차량 11대를 들이받고 도주하다 검거된 A씨(29)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인데요.

당시 A씨는 동구와 수성구 도로 1차선, 2차선 사이로 주행했습니다. 이에 신호 대기 중이던 차량 11대를 들이받고 도주했는데요.

이 모습은 한 차량 블랙박스 영상에 그대로 담겨 있었죠. 해당 사고로 차량에 타고 있던 만삭의 임산부와 택시기사 등 13명이 피해를 입었는데요. 

경찰 조사 결과 A씨가 음주운전이나 무면허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다만, 정신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사고 며칠 뒤 정신 건강 문제로 병원으로 인계됐다고.

현재 경찰은 A씨에게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혐의와 형법상 특수재물손괴나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사고후미조치 혐의 중 어느 것을 적용할 지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출처=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