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당첨금으로 인생 역전한 남편이 돌변했습니다. 

자상하던 모습은 온데간데 없고 "이혼해달라"며 행패를 부렸는데요. 

심지어 그의 아내는 오랜 기간 가족들을 먹여 살리느라 갖은 고생을 한 상황. 남편의 달라진 모습에 큰 충격을 받았는데요. 

이혼을 종용하는 남편을 피해 자리를 뜨려던 찰나 직진하던 트럭에 의해 남편이 사망했습니다. 

이는 지난 3일 방송된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11회에 다뤄진 사건입니다. 

극중 우영우(박은빈 분)는 로또 당첨금 분배를 놓고 사건을 의뢰했던 신일수(허동원 분)가 도박장에서 만난 여성과 불륜 관계라는 걸 알게 됐는데요. 

그가 승소 후 분배 받은 당첨금을 아내에게 주지 않으려 이혼을 결심했다는 걸 깨닫고 분노했습니다. 

어렵사리 이 사실을 아내에 전한 우영우는 돌변한 신일수를 피하는 과정에서 그의 교통사고를 목격했는데요. 

신일수 사망으로 남은 당첨금 11억 원과 사망 보험금 3억 원은 모두 아내 및 자녀들에게 상속됐습니다. 

방송 이후 일부 시청자들은 사건 내용이 너무 작위적이라고 아쉬움을 전했는데요. 권선징악에 매몰돼 억지 상황을 연출했다는 지적이 일었습니다. 

놀라운 건 이 에피소드가 실제 있었던 일을 각색한 내용이라는 점. 조우성 변호사가 쓴 저서 '한 개의 기쁨이 천 개의 슬픔을 이긴다'에 소개된 사건입니다. 

사건 속 신일수도 사기를 당한 후 도박에 손을 대기 시작했는데요. 일행들과 도박 판돈 일부를 사용해 로또를 구입했습니다. 누구든 당첨되면 나눠갖기로 했죠. 

조 변호사는 법리적으로 어려움이 있었으나 신일수 아내의 간곡한 요청에 사건을 수임했는데요. 대법원까지 간 끝에 로또 당첨금 60억 원 중 4분 1인 15억 원을 받게 됐습니다. 

문제는 신일수가 거액의 돈이 생기자 아내에게 폭행을 일삼는 등 변심했다는 것. 또 이전부터 만났던 여성과 사실상 동거를 했는데요. 

결국 아내는 매달 200만 원 양육비, 5,000만 원의 위자료를 받기로 하고 합의이혼했습니다. 로또 당첨금에 대한 재산분할은 소송이 모두 끝나는대로 다시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신일수는 막상 당첨금이 손에 들어오고는 '단 한푼도 줄 수 없다'고 맞섰는데요. 아내 측에 재산분할청구소송을 당했으나 재판부는 신일수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이로부터 6개월여 후 조 변호사는 아내로부터 충격적인 소식을 들었는데요. 당첨금으로 상가 5개를 분양받은 남편이 뺑소니 사고를 당해 사망했다는 겁니다. 

결국 고인이 남긴 재산은 자녀들에게 상속됐는데요. 자녀들이 미성년자였던 터라 아내가 상속 재산을 관리하게 됐습니다. 

또 신일수가 숨지기 한 달 전 고액 사망 보험 상품에 가입, 5억 원의 보험금도 추가로 주어졌습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E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