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논란에도 불구하고 밝은 근황을 전했다.

23일 김호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속초 또 가고 싶다"라는 문구와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김호영은 바다와 하늘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었다. 밝은 색상의 옷차림으로 여유로운 일상을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한편 김호영은 지난 14일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며 공연장 모양 이모티콘을 함께 게재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김호영이 동료 배우인 옥주현을 저격한 것이라고 추측하며 '인맥 캐스팅'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옥주현은 "억측과 추측에 대한 해명은 내가 해야 할 몫이 아니"라며 지난 20일 김호영과 누리꾼 2명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김호영 측 또한 "김호영 배우에게 그 어떤 피해가 발생할 경우, 명예훼손으로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고 맞대응에 나섰다.

사진= 김호영 인스타그램 캡처

노민택(shalsxor96@tvreport.co.kr)

<기사제공=TV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