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발생한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대화 내용이 공개됐습니다.

23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여직원 A씨는 지난달 말 직원 B씨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는데요.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자료사진]

여직원 A씨는 남성 선배 직원 B씨에게 지난달 29일 성폭행(유사강간)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A씨의 말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새벽 2시 30분 A씨와 같은 건물에 사는 B씨는 A씨에게 "차를 빼달라"며 주차장으로 그를 내려오게 했다고 합니다.

이어 "집 도어락이 고장 났으니 건전지를 빌려달라”고 말해 A씨를 다시 집 안으로 들어가도록 유도했다고 하죠.

순간 돌변한 B씨는 막무가내로 A씨 집에 들어왔고 "자고 가겠다", "3시간만 자면 안 되겠냐" 등의 요구를 했다고 하는데요.

거듭 부탁을 하는 B씨에 회사 선배를 모른 척할 수 없었던 A씨는 결국 "소파에서 조용히 있다 가라"라는 말을 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후 B씨가 A씨의 방으로 들어왔고, 그를 덮쳤다는 것.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자료사진]

공개된 카톡 내용에서 A씨는 "근데 어제 저녁에는 무서워서 말 못했는데요. 아침에 제 몸에 왜 손댔어요?"라고 묻고 있었습니다.

이에 B씨는 "진짜 뭐라 용서를 구해야 할지도 모르겠네", 기분 안 좋고 어렵게 해서 너무 미안하다", "싹싹 빌어도 모자랄 판에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 지나갈 뻔했다"라고 말하며 용서를 구했습니다.

B씨가 내일 점심에 시간이 있냐고 물어보자 A씨는 "당분간 선배를 못 볼 것 같다. 그때 기억이 자꾸 떠올라서 많이 힘들다"고 거절했는데요.

B씨는 "기억을 못 하지만 어찌 됐든 기분을 안 좋게한 내 실수를 인정하고 뉘우치고 있다"며 "많이 놀라게 하고 당황하게 해서 미안하다"고 말하고 있었습니다.

이어 "나도 내 모습이 참 어이가 없고 황당하다", "선후배 간을 떠나 우리의 가까운 사이가 안 멀어졌으면 좋겠다", "기분이 풀릴 방법이 있다면 언제든 말해달라"며 사과했는데요.

한편 A씨는 B씨 외에도 같은 부서에 근무하는 다른 동료 직원들에게도 수년간 지속적으로 성적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A씨는 지난 7일 B씨를 특수유사강간 혐의로, 다른 직원 3명을 성추행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사진 출처=MBC, 뉴스1,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