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클' 출신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엘리자벳' 10주년 공연 캐스팅에 부당한 입김을 넣었다는 의혹에 휘말렸는데요. 이번 논란과 관련, 과거 그가 출연한 방송 내용이 재조명 되고 있습니다.

옥주현은 지난 2015년 6월 '엘리자벳' 삼연을 홍보하기 위해 이지훈, 신성록, 김수용과 함께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는데요.

이날 이지훈은 '엘리자벳' 캐스팅 비하인드를 언급했습니다. 당시 두 가지 역을 동시에 제안받았다는데요.

이지훈은 "로케니 역과 죽음 역을 제안받았다. 정확하게 얘기하면 (제작사 측에서) 신성록을 캐스팅하는 게 힘들었나 보다"라고 말했습니다. 신성록은 "제가 좀 쟀다"고 덧붙였는데요.

이지훈은 "로케니 역은 재연에서도 맡은 적이 있으니까 (죽음 역을) 고민할 시간을 달라고 했다. 근데 일주일만에 연락이 와서 '너 그냥 하던 거 하면 되겠다'고 하더라. 신성록이랑 얘기가 끝난 거다. 나는 그대로 로케니 역을 맡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때 옥주현은 캐스팅에 자신의 의견이 반영됐다고 말했는데요. 그는 "(제작사에서) 저한테는 이걸 다 물어본 적이 있다"고 고백했습니다.

이어 "지훈 오빠는 성록이가 맡은 역할도 참 잘 어울린다"고 말했는데요. 제작사 측이 로케니와 죽음 역에 대한 캐스팅을 두고 자신에게 조언을 구했다는 뜻으로 풀이됐죠.

신성록은 "우리는 모르는 걸 다 조율하고 있었던 거다"라고 놀란 반응을 보였는데요. 장난기가 발동한 MC들은 "(옥주현이) 피라미드 제일 위에 있는 거다", "대단하다", "사장님(?) 말고 사장님 위에 있는 거다"라고 농담을 했습니다.

윤종신은 "지훈오빠 이거 시키고, 수용오빠 이거 하고, 얘를 끌어 올리죠!"라고 상황극까지 했는데요. 이에 옥주현은 부인하지 않은 채 웃기만 했죠. 

이에 일각에서는 그가 이미 오래전부터 '엘리자벳' 캐스팅에 간접적으로 개입해온 게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는데요.

이번 논란은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지난 14일 SNS에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을 올리며 시작됐습니다.

옥주현은 의혹에 대해 "무례한 추측을 난무하게 한 원인 제공자들은 고소할 예정"이라며 "사실 관계없이 주둥이와 손가락을 놀린 자는 혼나야 된다"고 법적 공방을 시사했는데요. 그리고 일주일만인 22일 김호영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죠.

둘의 갈등이 격화되자 '뮤지컬 1세대'로 불리는 남경주, 최정원, 박칼린은 업계 불공정을 자정하자는 내용의 호소문을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사진·영상출처=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