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에서 또다시 고양이 살해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동물행동권 카라는 23일 "포항 아기 고양이 '홍시' 살해 사건"을 조명했습니다. 지난 21일 오후 1시 30분경 포항시내 급식소 앞에서 발견됐는데요.

이번엔 4-5개월 된 아기 고양이였습니다.

카라 측은 "얼굴이 피투성이가 된 채로 사망한 고먕이는 노끈에 목이 묶여 공중에 매달려 있었다. 사체가 매달려 있던 아래 급식소의 그릇과 사료들은 모두 내동댕이쳐져 있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더욱 끔찍한 것은 사건이 발생한 장소가 초등학교 인근이라는 거다. 심지어 사체를 처음 발견하여 112시에 신고한 것도 하굣길에 골목을 지나가던 초등학생이었다"라고 알렸죠.

해당 사건 제보자는 평소 이 아기 고양이를 '홍시'라고 부르며 돌봐주고 있었는데요. 

그가 직접 인근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해 결과 범행 용의자의 모습을 확인했습니다. 

경찰은 과학수사팀과 함께 현장 증거물과 사체를 확보해갔는데요. 또 현장에 있던 포항시를 사칭한 고양이 먹이 금지 경고문도 지문 감식 등을 위해 수거해갔다고 덧붙였죠.

카라 측은 "이미 112 신고로 인지 수사가 들어간 상태지만, 단순히 범인을 검거하는 것에서 끝나는 게 아니라 검찰 송치 이후 재판 과정 등에 대해 대응해 엄벌을 이끌어내려한다"라며 탄원 서명을 호소했습니다.

<사진출처=동물행동권 카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