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배현진 최고위원과의 악수를 거절하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습니다.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손을 내미는 배 최고위원에게 손사래를 치며 악수를 거부했습니다.

당시 영상에는 이 대표가 회의실에 들어서자 자리에 앉아 있던 배 최고위원이 일어났고, 다가가서 악수를 청했죠.

이에 이 대표는 손사래를 치며 거절했고, 배 최고위원은 이 대표의 손목을 잡았다가 그대로 지나쳤는데요.

배 최고위원은 정미경 최고위원과 인사를 나눈 뒤 자리로 돌아가며, 머쓱한 듯 이 대표의 어깨를 '툭' 치고 지나갔습니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 20일 최고위에서 설전을 벌였었는데요.

당시 이 대표가 비공개회의 발언 내용 유출을 문제로 "현안 논의는 비공개회의에서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고, 배 최고위원이 "대표께서 스스로 (회의 내용을) 유출하지 않았느냐"며 항의했죠.

양측 언성이 높아졌고, 이 대표가 자리를 떠났는데요.

권성동 원내대표는 두 사람을 말리다 종반에는 책상을 치며 "그만합시다"라며 "비공개회의를 하겠다"고 마이크를 끄기도 했습니다.

이를 두고 며칠 전 배 최고위원과 벌인 설전의 앙금이 남아 있는 것이 아냐는 말이 나오기도 했는데요.

이를 두고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인은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기도 했는데요.

홍 당선인은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여당이 그런 행동들을 노정하는 것은 대통령이 정치를 모른다고 얕보는 행위로도 비칠 수 있다"며 쓴소리했습니다.

특히 그는 배 최고위원을 향해 "최고위원은 당 대표와 경쟁 관계가 아니다"며 "그런 이견은 비공개회의에서는 가능하지만, 공개 회의에서는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라고 지적했죠.

홍 당선인은 그러면서 "모두 합심해 민주당을 설득해 국회부터 개원하라. 그게 새 정부를 돕는 길"이라며 "나는 집단지도체제에서 대표최고위원도 해봤고, 단일성 집단지도체제에서 당 대표도 해봤기 때문에 딱해서 한마디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영상 출처=유튜브 '오른소리',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