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뮤지컬 업계를 뒤흔든 '인맥 캐스팅' 논란이 점입가경입니다. 

일명 '옥장판' 사태는 1세대 배우 및 연출가의 호소문 발표로 이어졌는데요.

뮤지컬 '엘리자벳' 캐스팅 불발로 숱한 의혹을 자아냈던 '쏘엘리' 김소현 또한 동참 의사를 밝혔습니다. 

남경주와 최정원, 박칼린은 22일 '모든 뮤지컬인들께 드리는 호소의 말씀'이라는 제목의 호소문을 공개했습니다. 

이들은 옥주현이 동료 김호영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것을 두고 비통해했는데요. 

호소문에는 "저희는 뮤지컬 1세대 배우들로서 더욱 비탄의 마음을 금치 못하고 있다", "지금의 사태는 정도(正道)가 깨졌기 때문에 생긴 일"이라는 표현이 담겼습니다. 

더불어 "이런 사태에 이르기까지 방관해 온 우리 선배들의 책임을 통감한다"며 "더이상 지켜만 보지 않겠다. 뮤지컬을 행하는 모든 과정 안에서 불공정함과 불이익이 있다면 그것을 직시하고 올바르게 바뀔 수 있도록 같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같은 날 김소현은 해당 호소문을 자신의 SNS에 공유한 뒤 '#동참합니다', '#뮤지컬배우김소현' 해시태그를 첨부했는데요. 

그가 10주년을 앞둔 뮤지컬 '엘리자벳'에 캐스팅되지 못한 것과 관련해 뒷말이 많았던 상황. 김소현의 용기 있는 행보에 응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김소현 외에도 다수 뮤지컬 배우들이 동참 의사를 피력하고 있는데요. 차지연, 최유하, 정선아 등이 '#동참합니다' 챌린지에 참여한 상태입니다. 

한편 옥주현은 전날 김호영 및 일부 네티즌을 고소했다고 전했는데요. 

이 사태는 '엘리자벳' 캐스팅에 옥주현과 같은 소속사인 이지혜가 더블 캐스팅되고 김소현이 배제된 데서 촉발됐습니다. 

이후 김호영은 SNS를 통해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을 올렸는데요. 옥주현을 저격했다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사진출처=SNS, EMK,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