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에서 승무원 집까지 따라가 성관계 하고 싶다고 소리친 6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63세 A씨는 지난해 5월 10일 항공사 승무원을 따라 공항 인근에서 집까지 쫓아갔습니다. 인천국제공항 공항철도역부터 서울 강서구 주거지까지 따라간 건데요. 

A씨는 피해자에게 “모텔 가자”, “집에 같이 들어가자”, “성관계를 하자” 등 겁을 주는 말과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집니다. A씨의 이 같은 행위는 피해자의 동생이 집에 올 때까지 계속됐는데요. 

A씨는 경범죄 처벌법 위반과 주거침입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창원지법 형사7단독 이지희 판사는 A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벌금 5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이 판사는 “피고인이 조현병으로 정신장애 3급 판정을 받아 치료받고 있는 점 여러 양형 요소를 종합해 형을 정한다고 판시했습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