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돼지걸스라고 불렸다"면서 '악플'로 인해 받은 상처를 밝혔다.

유정은 1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빼고파'에서 살을 배는 다른 멤버들과 '악플'로 인한 상처를 얘기하던 중 "우리는 '무플'이 무서웠다, 그 전까지 뭘 해도 아무도 모른다, 우리 회사 빼고 대표님 빼고, 우리 가족들 빼고 아무도 모르더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아예 마음을 닫고 안 하기로 마음 먹었는데 강제로 멱살 잡혀 나왔다"며 "갑자기 너무 큰 관심을 받았는데 사람들이 처음에야 신선하다고 한다, 그리고 이게 2달, 3달 가더라"고 회상했다.

또한 유정은 "사람들이 저희 보고 '돼지걸스'라고 하더라, (활동 당시)덩치들이 있었다"며 "저희한테 협박 DM도 왔다, 죽이겠다고"라고 말해 놀라움을 주기도 했다.

그는 "악플러가 '뮤직뱅크' 몇 날 몇 시에 찾아가서 죽일 거라고 했다, '못 죽일 거 같으냐'고 했다"며 "그래서 대표님한테 말씀드렸고, 대표님의 판단 하에 2주 동안 경호원이 같이 다녔다, 그런데 경호원들이 같이 다니면 사람들이 '지들이 뭐 됐다고 경호원 데리고 다니냐'고 하더라"고 말했다.

정유진 기자(eujene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