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자 고은아가 과거 악플로 힘겨웠던 경험을 전했습니다.

고은아는 KBS-2TV '빼고파'에 출연하고 있습니다.

'브레이브걸스' 유정, 김신영, 하재숙, 배윤정, 김주연, 박문치 등과 함께 건강한 몸만들기 프로젝트를 진행중인데요.

금일(14일) 방송되는 '빼고파' 3회에서는 합숙 2일 차가 공개될 예정입니다.

고은아는 "고1때 데뷔 후 얼굴에 대한 악플이 달렸다. 심한 다이어트로 당시 7-8세 아동복을 입었다"고 밝혀 모두를 경악하게 했습니다.

유튜브를 시작한 후 받은 악플에 대해서도 밝혔는데요.

그는 “또 상처를 받았다, 동생 미르에게 미안하다" 며 눈물까지 흘리며 안타까움 자아냈습니다.

'브레이브걸스' 유정 역시 조심스럽게 말을 꺼냈죠.

그는 "우리보고 돼지걸스라고 하기도 하고 죽이겠다는 협박 메시지도 받았다." 라며 충격을 안겼습니다.

한편 이들의 진솔한 생각을 담은 '빼고파'는 금일(14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될 예정입니다.

<사진출처= KBS-2TV ‘빼고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