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현이 친동생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14일 방송된 KBS-2TV ‘연중 라이브’에서인데요. 이날 이도현은 ‘2022년이 기대되는 스타’로 꼽혔습니다. 

지난해 ‘2021 KBS 연기대상’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감회를 전했는데요. 이도현은 당시 ‘오월의 청춘’으로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 

이도현은 “솔직히 너무 말도 안 되는 일이 일어난 것 같다.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후보에 있어서 사람인지라 기대를 하긴 했다”고 솔직한 소감을 전했는데요. 

이도현은 당시 수상 소감 중 자신의 동생을 언급했습니다. 그의 동생은 발달장애를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죠. 

그는 “동생이 몸이 조금 아픈 친구다. 그 친구를 보면서 항상 초심을 잡고 연기를 더 열심히 해나가야겠다고 생각하면서 살아간다”고 말해 팬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었습니다. 

당시를 떠올렸는데요. 이도현은 “동생을 생각하면 항상 울컥한다. 어린 시절에는 철이 많이 었어서 ‘내 동생이야’라고 자랑스럽게 말을 못했던 때가 있다. 지금은 ‘내 동생이야’라는 말이 되게 좋다”고 말하며 웃음지었습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멋진 형이네요” “최우수상 너무 축하드립니다” “이번 해 흥하기를” “많은 작품으로 돌아와주세요” 등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출처=KBS-2TV,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