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이의 실수로 인해 힘들게 모은 전재산을 물어줘야만 했던 부모의 사연이 공개돼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14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이하 '금쪽같은 내 새끼')에는 엄마에게 욕설과 발길질을 하는 등 10년째 사고를 치는 14살 금쪽이의 사연이 그려졌다.

이날 금쪽이는 자신을 따르는 동네 동생과 대화를 하면서 싸움을 했다고 밝히며 담배도 언급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스튜디오에서 엄마는 "어린이집부터 항의가 들어왔다. 지금도 담임 선생님도 힘들어하셨고 아이들끼리 몸싸움도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오은영은 "너무 걱정이 된다. 친구랑 놀 때 돈으로 놀려고 한다. 그리고 그 아이에게 흔히 말하는 일진처럼 허세를 부리면서 말한다. 힘을 과시하면서 관계를 맺으려고 한다. 돈과 힘의 우위로 관계를 맺으려고 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날 금쪽이의 엄마는 군인인 남편에게 금쪽이의 문제를 상담하기 위해 전화를 했지만 결국 다툼으로 통화를 끝내 눈길을 끌었다.

이 모습을 지켜본 정형돈이 "부부 사이에 아이들 문제로 다툼이 있냐"고 묻자 금쪽이 엄마는 "금쪽이가 4살 때 전 재산을 배상할 일이 생겼었다. 어떤 모임에 애들끼리 있는 데서 금쪽이가 매직 뚜껑을 열다가 한 살 많은 누나의 눈을 찔러버렸다. 그래서 애 치료비로 7천만 원 가량 전 재산을 배상하게 됐다. 다 남편이 모아둔 돈인데 어쩔 수 없이 집의 전세금을 빼서 갚았다. 그런 문제에 대한 스트레스 때문에 부부 싸움이 더 잦았던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