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무리 지어 도로를 고속 질주하는 '떼빙'(단체 '떼'와 운전 '드라이빙'을 합한 말)을 일삼는 자동차 동호회 회원들과 마주친 뒤, 위협을 느꼈다며 한 차주가 블랙박스 영상을 제보했다.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분노의 질주 찍은 단체 떼드라이빙 제보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제보자는 늦은 밤 임신 중인 아내와 함께 80㎞/h 속도로 1차선으로 운전하며 귀가하고 있었다.

그런데 터널에 진입하는 순간, 뒤에서 운전하던 약 12대의 차들이 하이빔을 반짝반짝하며 빠르게 질주하기 시작했다.

제보자는 "과속은 당연한 것이고 터널 내 실선에서 위협적으로 차선 변경에 깜빡이도 켜는 사람, 안 켜는 사람도 있었다"며 "보조석에 있던 만삭의 아내가 공포에 질렸다"고 말했다.

이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이 정도면 양호한 자동차 동호회"라는 반응과 "떼빙 자체가 불법"이라며 "직접 당해보면 얼마나 위협적인지 알 것"이라며 동호회원들을 지적하는 반응으로 나뉘었다.

(sy153@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