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 한 우체국에서 대형 구조물 추락으로 다수 고객들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KBS는 30일 우체국 과실로 고객이 상해를 입었으나 합당한 보상을 하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사고는 지난 10일 우체국 창구에서 벌어졌는데요. 

여러 명의 고객들이 창구 앞에서 업무를 보고 있는 상황. 갑자기 천장에 달린 대형 구조물이 떨어졌습니다. 

우체국 내부 폐쇄회로TV(CCTV)에는 당시 상황이 고스란히 담겼는데요. 

창구 가까이에 서 있던 세 명의 고객들 머리 위로 무언가가 떨어지는 장면이 포착됐습니다. 업무 관련 안내를 적은 빨간색 구조물이 그대로 추락한 것.  

취재진과 만난 피해자 A 씨는 이 사고로 머리를 다쳤는데요. 3주 가까이 병원 치료를 받느라 회사에 병가까지 냈다고 합니다. 

무엇보다 그는 현재까지 병원비로 80여만 원을 썼는데요. 우체국 측은 고객 안전사고에 대비해 들어놓은 보험이 없다며 직접 보상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그럼 A 씨는 어떻게 보상을 받아야 하는 걸까요. 우체국이 제시한 건 국가배상 신청. 

고객이 나서서 국가에 피해를 입증한 후 보상을 받으라는 건데요. A 씨는 황당하다는 입장입니다. 

그는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의료비도) 부담스러운데 그걸 또 신청해서 받아들여져야지 받을 수 있다는 게 (어이가 없다)"며 "피해 입혀 놓은 쪽에서 오히려 상황을 좌지우지하는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토로했는데요. 

올해 국가배상 신청은 이미 마감된 상태. 내년 3월에나 신청이 가능하다는 게 매체 측 설명입니다. 

경인지방우정청은 "내부 규정상 달리 방법이 없다"면서 "건물 화재보험 외에 안전사고도 보장할 수 있는 보험 가입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