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박병진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새 변이에 '오미크론'(Omicron)이라는 이름을 붙이자 이름이 같은 암호화폐(가상화폐) 오미크론이 폭등하고 있다.

최근 몇 주 동안 약 100달러 선에 머물며 비교적 안정적이었던 오미크론의 가격은 이날 약 100% 폭등해 코인당 700달러까지 올랐다.

이후 152달러까지 폭락한 뒤 다시 반등해 30일 오전 7시 현재(한국시간 기준) 코인당 20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오미크론은 이달 초 출시됐으며 출시 당시까지만 해도 개발자들은 코로나19에 대해 어떤 언급도 하지 않았다. 지난 9일 출시 당시 오미크론은 205달러였다.

이런 상황에서 세계보건기구(WHO)가 지난 26일 보츠와나에서 처음 발견된 'B.1.1.529' 변이를 '우려 변이'로 분류하면서 그리스 알파벳의 15번째 글자인 '오미크론'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약 100달러에 머물던 오미크론은 27일부터 급등하기 시작해 28일에는 350 달러, 29일에는 700달러까지 근접했다. WHO의 작명 특수를 누린 것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오미크론이란 암호화폐가 사기일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최근 넷플릭스 원작 드라마 ‘오징어게임’에서 영감을 받아 출시된 ‘스퀴드’라는 암호화폐가 각광을 받았으나 결국 사기임이 밝혀졌었다.

스퀴드는 지난 10월 21일 출시 당시 0.70달러에서 2.86달러까지 급등하는 등 랠리했으나 다음날 0.003달러까지 떨어졌다. 제작자들은 갑자기 사라졌고, 투자자들은 손실을 감수해야 했다.

박형기 기자(sinopark@news1.kr),박병진 기자(pb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