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아이돌그룹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25·김한빈)가 마약 구매 의혹으로 수사를 받게 되자 무마한 혐의로 기소된 양현석(52) 전 YG엔터테인먼트 총괄프로듀서(대표)의 첫 정식 공판이 5일 열린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유영근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협박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양 전 대표에 대한 첫 공판을 연다.

지난 8월 공판준비기일이 열린 바 있으나 정식 공판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 전 대표는 공판준비기일에 불출석했으나 정식 공판에는 출석 의무가 있어 직접 법정에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양 전 대표는 가수 연습생 출신 A씨가 마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으면서 비아이의 마약 구매 의혹을 경찰에 진술하자, A씨를 회유·협박해 비아이 수사를 막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jae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