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게시글은 제휴사인 ‘3분’의 컨텐츠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 무관합니다.>


최근 비혼을 희망하는 사람들이 늘었는데요. 잡코리아와 알바몬의 합동 조사에 따르면 결혼할 것이라고 응답한 이들은 33.3%에 불과했습니다. 3명 중 1명만이 결혼을 희망한다고 한 것인데요. 하지만 결혼을 희망한다고 응답한 사람들도 이전보다 배우자의 조건을 까다롭게 보고 있습니다. 과연 여성과 남성이 원하는 배우자의 조건은 어느 정도인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남성들의 배우자 희망 연봉 상승



결혼 정보 회사 듀오의 조사에 따르면 미혼 남성이 희망하는 아내의 조건은 연 소득 4,398만 원 (실수령액 약 월 350만 원) 자산 1억 8,118만 원 그리고 키는 165cm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30.7%로 3~4세 나이 차이를 가장 많이 선호했으며 평균 선호 연령은 본인 대비 연하 2.2세였습니다.





분석에 따르면 과거와 달리 남성이 높은 연봉의 여성을 선호하는 이유는 경제적인 문제 때문인 것으로 보았는데요. 현재 집값과 생활물가 등이 많이 치솟아 혼자서는 가족을 감당할 수 없다는 것이 배우자의 희망연봉으로 표출된 것으로 보입니다.

그렇다면 여성과 그 차이는?



듀오에 따르면 미혼 여성의 배우자 희망 연봉은 5,270만 원이었는데요. 자산은 2억 5003만 원, 키는 178cm를 선호했습니다. 본인 대비 나이 차이의 선호도는 비슷했는데요. 25.4%의 여성이 3~4살 연상을 선호했습니다. 눈에 띄는 점은 전년 대비 여성이 배우자에게 희망하는 연봉이 389만 원 상승했다는 점입니다.





10년 이상의 기간을 두고 볼 때 희망 연봉의 차이가 점점 좁혀지고 있는데요. 이는 희망 배우자 연봉이 같아지고 있다는 뜻으로 2008년 남성의 배우자 희망 연봉은 3,655만 원, 여성의 희망 연봉은 6,027만 원으로 차이는 2,372만 원이었습니다.



하지만 2019년 기준으로 이상적인 배우자 연봉은 남성에 대해선 5,270만 원, 여성에 대해선 4,398만 원을 기대했는데요. 이 차이는 절반 이하 수준인 872만 원으로 줄어들었습니다. 2002년과 비교하면 여성은 2,300만 원, 남성은 3,650만 원으로 남성이 1,620만 원 증가하는 동안 여성은 2,098만 원으로 더 많이 증가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결혼에 성공한 남녀의 모습



희망연봉이 점점 높아지는 가운데 2019년 기준 실제 결혼에 성공한 이들의 표준 모델은 남성은 36.3세, 연수입 5,000~6,000만 원, 일반 사무직, 키 175~176cm로 나타났습니다. 여성은 33.3세, 연수입 3,000~4,000만 원, 일반 사무직, 키 163~164cm가 일반 표준 모델이었는데요. 2006년과 비교해 나이는 3살, 연봉은 2,000만 원, 키는 1cm씩 증가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위의 수치는 말 그대로 희망하는 ‘이상형’일 뿐인데요. 인크루트에서 조사한 ‘결혼 가능한 배우자의 최저 연봉’에 따르면 기대 연봉보다 27% 낮은 연봉을 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현재까지도 남성에게 희망하는 연봉이 더 높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요. 하지만 같은 직무 속 남녀의 희망 연봉이 점차 같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슈킬러가 추천하는 글

» “평균 연봉 5억원” 변호사들도 호시탐탐 노린다는 이 자격증은?

» “두 달에 2천만 원 법니다” 너도나도 하고 싶어한다는 극한직업의 정체

» ‘재산만 4천억’ 숨만 쉬어도 16억 번다는 직업의 정체

» 연봉 높은 공기업 2위는 한국남부발전 9188만 원… 1위는?

» 500억 매출에 슈퍼카 자랑하던 천재 사업가의 쫄딱 망해버린 자택 수준

<해당 게시글은 제휴사인 ‘3분’의 컨텐츠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