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으로 세계적인 스타덤에 오른 배우 정호연이 롤모델로 대선배 오영수를 꼽았습니다.

20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정호연이 등장해 유재석, 조세호와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는데요.

이날 정호연은 줄다리기 장면의 비하인드를 털어놓으며, 극 중 '1번 참가자'이자 오일남 역할을 맡은 배우 오영수를 언급했습니다.

극 중 줄다리기를 하러 올라는 장면은 오영수 배우의 내레이션으로 시작하는데요.

그런데 현장에 해당 대사를 다 외워서 왔다는 것.

정호연은 "꽤 긴 대사였는데, 정말 한 번에 외워서 한 번을 안 틀렸다"고 설명했죠.

해당 대사는 약 400자 분량.

사실상 내레이션은 장면에 삽입하는 것이기에 대본을 읽어도 무관한데요. 하지만 한 글자도 틀리지 않고 긴 분량의 대사를 소화했다는 것.

정호연은 "거기에 있는 모든 배우가 관객 입장이 돼서 따라가게 됐다"며 당시를 설명했습니다.

이어 "오케이 사인이 나오자마자 이정재 선배님이랑 다 같이 박수를 치면서 '정말 대단하시다'라고 이야기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정호연은 모델로 활동하던 중 연기 도전을 하게 된 이유에 대해 밝히기도 했는데요.

그는 "(모델로서) 대외적으로 알려진 큰 커리어가 많은 건 사실인데 나의 커리어 안에서도 굴곡이 항상 있긴 했다"고 털어놓았는데요.

모델로서 자신의 입지가 점차 줄어든다는 것을 느끼고 있을 때쯤 연기에 도전해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것.

그는 "휴가 때마다 한 달 씩 연기 레슨을 계속 받았고, 그런 게 쌓여서 이제 행동해야 할 때라는 생각으로 연기를 했던 거 같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영상 출처=tvN '유 퀴즈 온 더 블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