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기사 섬네일에 사용된 오른쪽 이미지는 내용과 관계없는 자료 사진임을 알려드립니다.

서울 강남에서 마약을 공급해 온 30대가 경찰에 구속된 가운데, 강남의 호텔에서 마약을 하며 유흥을 즐기는 모임이 회원제로 운영됐다고 밝혔습니다.

19일 JTBC는 올해 여름부터 강남 일대 호텔 스위트룸에서 마약을 하면서 유흥을 즐기는 모임이 있어 왔다고 보도했는데요.

강남 일대에서 필로폰 등을 유통,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는 30대 남성 A씨. 지난 9일에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가 A씨를 구속했습니다.

A씨는 자신의 집 앞에 차를 세워 놓고 그 안에서 거래를 해 온 것으로 파악됐는데요.

A씨는 취재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강남 일대 호텔 스위트룸에서 마약을 하는 모임이 있어왔다고 설명했습니다.

그의 말에 따르면 마약 하는 사람만 대충 200명 이상이라고 하는데요.

방에 모여서 약을 하고 즐기고 놀며, 1인당 적어도 300만 원은 쓴다고 밝혔는데요.

남녀 5명씩 모이면 로열 스위트룸 하나와 일반 방으로 4개를 잡고, 일행이 아닌 것처럼 찢어진다는 것. 입장도 같이하지 않는다고 했죠.

비밀대화방을 통해 '번개'로 약속을 잡고, 휴대전화를 걷어 간다고 하는데요. 통신을 마비시키는 기계 또한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A씨의 마약 투약 건에 대해 검찰에 넘겼으며, 마약 유통 경위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갈 계획을 밝혔습니다.

<사진·영상 출처=JTBC, 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