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게시글은 제휴사인 ‘3분’의 컨텐츠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 무관합니다.>

최근 원자재 가격과 곡물값이 급등하면서 국제유가 가격도 상승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11월부터 꾸준히 증가한 휘발유 가격은 지난 5일 평균 1636원을 기록했는데요. 국제유가의 가격의 상승세로 조만간 1700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름값을 포함한 소비자물가가 모두 오르고 있는 가운데 셀프 주유소에서 심각한 결제 오류가 발견돼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어떤 내용일까요?


점점 사라지고 있는일반 주유소

코로나19로 인해 석유 수요가 감소하면서 국내 주유소 숫자 꾸준히 감소하고 있습니다. 한국석유공사 오피넷에 따르면 올해 1월 영업 중인 주유소는 모두 1만 1367개소였는데요. 이는 지난해 1월 1만 1457개보다 90개소가 줄어든 수치입니다. 특히 일반 주유소가 알뜰주유소와 셀프주유소에 비해 빠른 속도로 사라지고 있습니다.


작년과 올해를 비교했을 때 셀프주유소는 4483개로, 작년보다 1.2% 증가했습니다. 반대로 일반 주유소는 144개소나 감소했는데요. 이에 대해 주유소 업계는 코로나19에 따른 이동 제한 조치가 석유 소비를 감소시키면서 업계 전체가 경영난에 빠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전체적으로 주유소 업계가 경영난에 빠지자 인건비를 줄이기 위해 일반 주유소 대신 셀프주유소를 선택한 것이죠.


석유소비 감소와 함께 전 세계적인 탄소중립 흐름으로 전기자동차의 인기도 급부상하는 것도 주유소 운영이 큰 위기감을 안기고 있습니다. 이런 흐름에 발맞추기 위해 주유소 업계에서는 다양한 변신을 시도하고 있는데요. 현대오일뱅크는 자체 중고거래 플랫폼 ‘블루마켓’을 출시해 전국의 직영주유소에서 중고물품을 거래할 수 있는 서비스를 오픈했습니다. SK에너지와 GS칼텍스는 전국의 주유소에서 방문 픽업 택배 서비스를 시작했죠.


공기업에서 운영하는알뜰 주유소는 늘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