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의성이 故 설리의 2주기를 추모했습니다. 

김의성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검은색 사진과 함께 “벌써 2년. 잘 지내지”라고 글을 올렸는데요. 

이날은 故 설리가 세상을 떠난지 2년이 되는 날입니다. 두 사람은 29살이라는 나이 차이를 뛰어넘는 친분을 보여왔는데요. 

설리는 생전 김의성을 “의성 씨”라고 부르며 막역한 사이로 지냈습니다. 두 사람은 처음 만난 날 친구를 맺었는데요.

설리가 구설수에 시달릴 때 김의성은 “일일이 구차한 설명 따위 일체 달지 않고 계속 사진을 올리는 설리가 세상에서 제일 멋있다”고 응원하기도 했습니다. 

김의성의 글을 본 팬들은 “잘 지내고 있을 거다”, “그곳에서 안식을 찾았길 기도한다”, “그리운 사랑스러운 그녀” 등의 글로 함께 추모했습니다. 

이날 설리의 절친 김선아도 추모글을 올렸는데요. 설리가 반려묘 '고블린'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엄마랑 딸. 그 무엇보다 소중하다"는 글로 그리움을 표현했습니다.

한편 설리는 지난 2019년 10월 14일 세상을 떠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