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서 제이블랙과 마리가 '훅'의 '메가크루미션' 무대 영상을 평가했습니다.

지난 13일 제이블랙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엠넷(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 무대 평가 영상을 올렸습니다. 저지의 입장에서 무대를 본 건데요.

이날 제이블랙과 마리는 '메가크루미션'을 봤는데요. 모든 팀의 무대를 보고 짧게 코멘트를 남겼죠.

그 중 '훅'의 무대를 보고 이들은 같은 평가를 내렸는데요. '센터'로 등장한 최수영과 관련한 이야기였죠.

최수영은 현재 배우로 활동 중이지만, '소녀시대'로 데뷔해 가수로도 활약한 바 있는데요.

먼저 마리는 '훅'에 대해 "분위기는 이 팀이 제일 신난다"라고 칭찬했습니다. 이어 최수영을 언급했는데요. 그는 "수영 씨가 중간에 나온 게 조금 가라 앉는 거 같은 느낌이 들었다"라고 솔직하게 말했습니다.

그러나 미션 특성상 네티즌의 유튜브 조회수와 좋아요를 생각한 거 같다고 덧붙였는데요. 춤적으로만 봤을 때는 수영이 등장하면서부터 분위기가 달라졌다고 아쉬움을 전했죠.

제이블랙도 비슷한 평가를 내렸습니다. 그는 "누군데 갑자기 들어왔지(라고 생각했다)"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러면서 센터의 중요성을 설명했는데요.

제이블랙은 "갑자기 들어와서 텐션이 낮아지는 걸 느꼈다. 왜냐하면 센터에 서니까. 센터는 누구한테든 집중해서 볼 수 있는 자리라 시선이 주목된다"라고 알렸죠.

그러면서 그는 "센터에 서면 거기서 에너지를 폭발 시켜야 된다"라며 "음악이 조금 소프트해 지더라도 텐션이 무조건 처지는 건 아니다. 그런데 거기서 텐션이 좀 처졌다"라고 아쉬워했습니다.

제이블랙의 '스우파' 관련 영상은 매회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죠.

그런 만큼 많은 공감을 받았는데요. 댓글에는 "진짜 전문가인 게 느껴지는 평가다", "춤에만 중점을 두고 리뷰해주는 게 좋다", "스페셜 심사위원으로 출연해주면 좋겠다" 등의 의견이 이어졌습니다.

<사진출처=제이블랙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