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국가대표 이재성의 친형 이재권이 동생을 향한 선 넘은 악플에 분노했습니다.

지난 13일 이재성의 친형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한 네티즌이 남긴 댓글을 공개했습니다.

해당 댓글에는 "진짜 발목이 뭐야. 어깨랑 허벅지 끊겨서 평생 휠체어도 못 타고 땅바닥 기면서 살았으면 좋겠다. XX 조심하라 해라"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습니다.

댓글을 작성한 아이디는 부계정으로 추측됐는데요.

이에 이재권은 "비난받고 욕먹을 수 있는데 이런 악플은 안 참는다. 떳떳하면 본 계정으로 와서 남겨라"라며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앞서 12일(현지 시각)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4차전 한국, 이란 경기에서 이재성이 후반 31분에 볼을 빼앗기며 동점 골을 허용했는데요. 이러한 이유로 일부 네티즌이 악플을 남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죠.

하지만 이재성은 후반 3분에 터진 손흥민의 선제골을 돕는 어시스트를 기록하기도 하는 등 실점 전의 75분은 맹활약했는데요.

이날 유명 축구 사이트 FotMob은 이재성에게 이란전 평점 8.3점을 주며, 이날 최고 평점 선수이자 최우수 선수로 선정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연합뉴스, KFA, 이재권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