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작가 이말년이 악플러 고소를 예고했습니다.

지난 13일 이말년은 인터넷 방송 플랫폼인 트위치를 통해 생방송을 진행했는데요. 그는 "여러분한테 말씀을 드릴까 말까 좀 고민을 했다"며 입을 열었습니다.

※해당 기사에 사용된 위 이미지는 내용과 관계없는 자료 사진임을 알려드립니다.

그는 "최근 자녀와 관련된 인신공격에 해당하는 악플이 있어서 처리하기 준비 중이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고소 과정에 대해 잘 알고 있는 김희철에게 법무법인을 소개를 받았다"라고 전했는데요.

법무법인에 상담을 받고 이야기를 해본 결과, "충분히 벌금형까지 나올 수 있다, 이력에다 한 줄 넣을 수 있다는 결론이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어 "저에 대해서 이런저런 이야기가 도는 것은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가족이나 주변 사람들에게 인신공격이나 선 넘는 발언들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설명했는데요.

고소를 바로 진행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악플을 쓴 사람들에게) 기회를 드리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자기가 쓴 악플을 본인이 지워주기를 바란다. 그럼 남은 거로만 진행을 하겠다"며 "제 욕을 하다가 갑자기 실수로 다른 사람에 대해 선을 넘는 발언을 했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IP 바꾼다느니 안전하게 생각하는 것 같은데 시간을 들이면 다 할 수 있다고 얘기를 들었다"며 "쓰신 거 다 지우시면 그냥 없던 거로 하겠다. 앞으로 조심해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는 이후 딸을 포함한 자신의 가족에게 달리는 악플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트위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