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일요일(17일)부터 체감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질 전망입니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최근 대체로 맑은 날씨에 기온이 올라가는 양상을 보였는데요.

특히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30도 안팎의 늦더위가 이어지기도 했죠.

하지만 오는 15, 16일 북쪽 기압골이 한국을 통과하면서 동쪽 지방 중심으로 비가 집중될 예정인데요. 

기압골이 빠져나간 뒤에는 시베리아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며 전국 대부분 지역에 올가을 첫 한파 특보가 내려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처럼 갑작스러운 기온 변화로, 건강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데요.

찬 공기의 영향으로 16일 오후부터 바람이 강하게 불고, 17일 전국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10~15도 급락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서울 최저기온은 1도, 춘천은 0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번 추위는 18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이날 오후부터 19일 오전 사이엔 일시적으로 기온이 올라가겠다. 하지만 21일쯤 찬 공기가 다시 유입되면서 2차 추위가 찾아올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기상청은 기온 변화가 커지면 호흡기 질환, 면역력 저하 등 건강 문제에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