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사 바꿨더라.. 섹시하던데 나한테 직접 보여줄 생각 없어?"

지난 7일 방송된 KBS joy '썰바이벌'에서는 매일 새벽 2시 발신번호 표시제한으로 걸려오는 음란한 전화 때문에 고통스럽다는 여성의 사연이 소개됐습니다.

사연자는 "알 수 없는 상대가 전화해 음란한 말을 하는 게 한 달이 넘어갔다"고 전했는데요. 더이상 참지 못한 그는 통화 내용을 모두 녹음해 경찰서에 신고했습니다. 

며칠 뒤, 범인이 잡혔다는 말에 경찰서로 달려간 사연자는 깜짝 놀라고 말았는데요. 알고 보니 범인은 사연자가 가르쳤던 제자였습니다. 중학교 2학년, 15살 학생이었는데요.

사연자는 "전 이 아이 때문에 처음으로 배정받은 학교를 떠나야 했다"고 털어놨습니다. 1년 전, 한 학생이 단톡방에 올라왔다며 조심스럽게 보여준 사진은 바로 사연자의 치마 속을 찍은 몰카였는데요.

이에 그는 해당 사진을 공유한 학생과 면담을 했습니다. 학생은 "그냥 친구들 앞에서 멋있어 보이려고 그랬다"고 당당하게 말했는데요.

사연자는 사건을 그냥 넘기는 건 아닌 것 같아 학교 측에 알렸죠. 돌아온 대답은 "선생님이 옷을 똑바로 입었어야지. 혈기 왕성한 남자애들 앞에서 왜 치마를 입냐"는 질타였는데요.

학부모 역시 "뭐 피해본 거 있으세요?"라며 적반하장 태도를 보였습니다. 이어 "제가 잘 타이를 테니 넘어가라. 아직 어린데 기록 남으면 어떡하냐. 책임질 거냐"며 오히려 피해자를 가해자로 만들었는데요.

결국 학생은 교내봉사 처분만 받았습니다. 하지만 사연자는 더 이상 참을 수 없었는데요. 교내봉사 중인 학생이 창문 밖에서 춤을 추는가 하면 손가락 욕을 하며 조롱한 것. 사연자는 자신을 무시하는 학생이 두려워져 결국 학교를 옮기게 됐는데요.

그렇게 1년 후 다시 만난 학생은 여전했습니다. 이번에도 "그냥 재미있지 않냐. 어차피 나 법으로 처벌 못한다"며 반성의 기미는 1도 없었는데요.

사연자는 형사고소를 했지만 학생의 나이가 어려 합의로 마무리해야 했다고 전해 보는 이들을 분노케 했죠. 만 10세 이상에서 14세 이하로 형사처벌 불가인 촉법소년이기 때문인데요.

이번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촉법소년 좀 제발 없애라", "청소년 범죄 너무 심하다", "제자가 저러면 진짜 트라우마 남겠다", "교사 생활 어려울 듯"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영상출처=썰바이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