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하의를 입었을 때 담요를 덮어주는 매너에 외국과 한국의 문화차이가 드러났습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N '국제부부2'에서는 영국 출신 엠마누엘이 한국 여성과 소개팅을 했습니다. '글로벌 썸'을 예고하는 설레는 장면이었는데요.

이날 엠마누엘은 여성과 대화 중 불편한 기색을 눈치챘습니다. 곧이어 담요를 가져와 건넸는데요. 여성은 고맙게 받아들었죠.

이를 지켜보던 외국인 패널들은 각기 다른 반응을 보였는데요. 각각 "점수를 땄다", "생각보다 보수적이다", "한국에서 배운 거다"라는 거였죠.

이탈리아 출신 방송인 알베르토는 "영국에선 절대 저렇게 안 한다. 이탈리아에서도 안 한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는데요. 이에 프랑스 출신 올리비아도 동조했습니다. 

그는 "나는 기분 나쁠 거 같다. 일부러 미니스커트 입고 왔는데"라고 설명했죠. 알베르토는 폭풍 공감했는데요.

윤시윤은 완연히 다른 문화 차이에 깜짝 놀랐는데요. 한국에서만 매너로 여겨진다는 걸 처음 안 것. 그는 "몰랐으면 (유럽에서도) 했을 거 같다"라고 말했죠.

이에 알베르토는 "유럽에선 상대방의 옷차림에 터치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는데요. 올리비아도 "꾸미고 나온 건데 (담요 덮어주면) 기분 나쁘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국제부부2'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방송됩니다.

<사진출처=MBN '국제부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