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자 57만 명을 보유한 유튜버 아옳이(본명 김민영)가 온몸 피멍 부작용을 겪은 주사 시술 당일 상황을 거론했습니다. 

아옳이는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최근 저에게 일어난 일에 대해 말씀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습니다. 

그는 해당 영상을 통해 일명 '건강 주사'를 맞고 부작용을 경험한 자신의 피해 사례를 언급했는데요. 

앞서 아옳이는 주사로 인해 전신 피멍이 든 사진을 공개, 걱정을 산 바 있습니다.  

이와 관련, 그는 "저같은 힘든 경험을 하는 사람이 생기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영상을 올리게 됐다"고 조심스럽게 입을 뗐는데요. 현재 몸 상태 곳곳을 카메라에 담은 후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아옳이가 밝힌 문제의 주사를 맞게 된 과정은 이렇습니다. 그는 인터넷에서 '건강 주사'를 접한 후 모 병원에 방문, 다양한 검사를 받았는데요. 

병원 측은 검사 결과를 근거로 아옳이의 몸 상태가 상당히 좋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옳이는 "건강에 아끼지 말자 싶어 파워 결제를 했다"며 "방송이 업이다 보니 멍 관련 문의했는데 일상 생활에 지장이 없는 정도라고 했다. (시술도) 두세 시간 후면 끝난다고 했다"고 밝혔는데요. 

하지만 시술 당일 상황은 설명과는 사뭇 달랐습니다. 오전 10시에 수술방에 들어가 밤 9시가 다 돼서야 끝이 난 것. 

그는 "상상하지도 못한 너무 많은 시간이 지나 있어 놀랐다"면서 "눈을 뜨고 제 몸을 봤는데 머리부터 발끝까지 온갖 색깔의 멍이 들어 있었다"고 회상했는데요. 

이어 "어떻게 된 거냐고 했더니 피가 너무 많이 나서 지혈하느라 시술 시간이 오래 걸렸다고 했다"며 "마취가 안 깨서 헤롱거리는데 체외충격파 등을 결제해야 한다고 해서 추가 결제까지 했다"고 토로했습니다.  

며칠 후 아옳이는 출장에서 돌아온 남편의 성화에 다시 병원을 찾아갔는데요. 

병원 측은 그의 환불 요청에 "우리는 아무 잘못 없으니 SNS에 올려도 된다"고 대응했습니다. 

이같은 대처는 아옳이에게 큰 상처로 다가왔는데요. 상담 과정에서 의사의 격앙된 설명을 듣고는 자포자기 심정이었다고 호소했습니다. 

이후 대학병원 진료를 받은 그는 온몸에 생긴 멍의 원인을 알게 됐는데요. 주사로 인한 기흉이었습니다. 

그러는 사이 병원 원장은 명예훼손을 거론, 내용 증명 발송을 예고했는데요. 

아옳이는 "병원 명예훼손을 하려는 게 아니라 여러분들이 이런 일을 겪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다"면서 "시술 등을 할 때 신중하게, 꼼꼼하게 결정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습니다. 

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사진출처=아옳이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