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함소원이 과도한 수익 창출 논란을 빚은 쇼핑몰 정책에 해명했습니다. 

함소원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문의가 너무 많아서 알려드린다. 원피스는 국내산이자 한국산"이라며 "라이브 방송에 의류 상세 컷보다도 자세히 영상이 올라와 있다"고 밝혔는데요.

그는 한 네티즌과 나눈 SNS 다이렉트 메시지(DM) 캡처 사진을 첨부했습니다. 

함소원은 DM으로 환불 여부를 묻자 "당연하다. 제품에 하자가 있으면 교환, 환불된다"고 답했습니다. 

더불어 의류 공급을 담당하는 브랜드 디자이너의 메일 내용 중 일부를 공개하기도 했는데요. 

디자이너라고 밝힌 A 씨는 "저희는 저가의 저퀄리티 제품을 만들지 않았다"면서 "소량 생산하는 방식이어서 단순 변심으로 재고를 남기게 되면 영세한 상인들은 설 곳이 없다"고 글을 적었습니다. 

앞서 함소원은 자신이 운영하는 쇼핑몰 제품으로 아쉬움을 남겼는데요. 10만 원대 가디건이 중국산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습니다. 

더욱이 제품의 상세 사진이 없음에도 주문 제작을 이유로 환불 불가를 안내한 부분이 소비자들의 심기를 건드렸는데요. 

이후 함소원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문제의 의상을 입고 나온 뒤 "오늘 난리가 났던 그 가디건이다", "논란 이후 판매율이 증가했다"고 자축했습니다. 

한편 함소원은 18세 연하인 중국인 진화와 결혼해 슬하에 딸 한 명을 두고 있습니다. 

<사진출처=함소원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