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한 우리들의 평범한 매일'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가 포스터에 적힌 부제처럼 잔잔한 엔딩으로 막을 내렸습니다. 

16일 방송된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이하 슬의생2) 최종화에서는이익준(조정석)과 채송화(전미도), 안정원(유연석), 김준완(정경호), 양석형(김대명)의 행복한 결말이 전해졌습니다. 

저마다 커플이 된 99즈는 밴드 모임에서 안정원이 장겨울(신현빈)과 미국 유학을 준비 중이라는 말을 들었는데요.

이익준의 "왠지 마지막일 것 같다"는 대사는 시즌 3를 소원하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씁쓸하게 만들었습니다. 

이번 '슬의생2' 최종화는 각 주인공들의 로맨스 외에도 병원 생활을 그리는 데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는데요. 

네 명의 주인공들이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어려운 케이스의 환자들에게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평소와 다를 것 없는 병원 생활을 그리며 드라마가 끝난 이후에도 이들이 율제 병원에서 계속 진료하고 있을 것만 같은 느낌을 전달했습니다. 

다만 이러한 결말은 일부 시청자들에게 실망감을 안겼는데요. 여러 떡밥 회수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며 "병원 브이로그 같았다"는 반응이 나왔습니다. 

한 네티즌은 "마지막회 엄청 기대했는데 2시간 내내 딴 짓 했다"며 "너무 불친절한 엔딩이었다"고 비판적인 글을 남겼는데요. 

반면 "난 환자 에피소드 다 감동이었고 좋았다", "의드가 의드로 끝나서 만족스럽다", "왠지 시즌3 할 것 같다" 등 의견도 있었습니다. 

한편 '슬의생' 시즌3 제작 계획은 현재로선 결정되지 않은 상황. 신원호 PD는 "시즌3의 경우는 계획해두고 있지 않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사진출처=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