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한 초등학교 교사가 10살 제자를 따돌린 것으로 전해져 논란이 일었습니다.

지난 14일 MBC '뉴스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초등학교 3학년 재민이(가명) 어머니는 아들이 갑자기 소변을 가리지 못하고 악몽까지 꾸는 등 정서적으로 불안한 모습을 보이자, 옷에 녹음기를 넣어 학교에 보냈는데요.

이후 녹음기를 확인한 엄마는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아이들 앞에서 아들을 망신주고 몰아세우는 담임 선생님의 목소리가 담겨 있었기 때문.

이동수업 때는 아예 빈 교실에 혼자 남겨두고 가기도 했는데요. 담임교사는 "스포츠실 갈 거예요. 재민아, 선생님은 수업하러 갈게. 재민이 알아서 해. 선생님 몰라"라고 냉정하게 말했습니다.

그렇게 남겨진 아이는 서글프게 울었는데요. 또 수업이 끝나고 돌아온 뒤에도 반 친구들 앞에서 아이를 망신을 줬습니다.

"자, 여러분들, 3개월 동안 297번 거짓말 치면 거짓말쟁이 아니에요? 수업도 안 했고요, 받아쓰기 아예 보지도 않았고요, 받아쓰기 아예 쓰지도 않았어요."

이날 아이는 교실에서 울며 뛰쳐나갔다 돌아와 다시 혼나길 반복했습니다.

"넌 거짓말쟁이야. 거짓말쟁이, 나쁜 어린이. 나쁜 어린이에서 이제 최고 나쁜 어린이로 이제 변하고 있네."

재민이의 어머니는 취재진에게 "다수의 친구들 앞에서 아이를 인격적으로 모독한 일에 대해서 생각할 수 없을 만큼 너무 괴롭다"고 심경을 토로했는데요.

신고를 받은 지역 아동보호전문기관은 "정서적인 아동학대"라고 판단했습니다.

문제는 학교 측 대응인데요. 담임만 교체했을 뿐 이 교사에게 아무 징계도 내리지 않은 것. 오히려 교사가 "허락 없이 수업을 녹음한 건 교권침해"라고 주장, 학교 측이 이를 받아들였다는 겁니다.

경찰은 지난주 해당 교사를 불러 조사했는데요. 그러나 여전히 교사가 다른 학년 수업을 맡고 있어 아이는 학교에 가지 못하고 있는 상황.

해당 교사는 "전부터 아이가 뛰쳐나가고 큰 소리로 울어 다른 학생들의 수업을 자주 방해했다"며 "성심성의껏 아이를 지도해왔고, 의도적으로 상처를 주려던 건 아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사진·영상출처=뉴스데스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