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프터스쿨 출신 리지(본명 박수영·29)가 음주운전 사과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습니다. 하지만 네티즌들의 반응은 싸늘했는데요. 

리지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눈물로 사과했습니다. 그는 “실망 시켜서 죄송하다”며 “글로 쓰고 싶었는데 글로 써봤자 안 될 것 같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이제는 더이상 인생이 끝났다. 실망시킨 것 맞다”며 오열했는데요. 

리즈는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기사님께서 그렇게 다치지 않았는데 기사 그렇게 나갔다”며 “사람을 죽으라고 하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네티즌들은 “사과를 라이브 방송으로 하다니”, “피해자가 별로 안 다쳤다는 말이 할 소리냐”, “피해자가 많이 안 다쳐서 억울하다고 생각하는 거냐”, “샤넬 귀걸이만 보인다” 등 지적이 이어졌습니다. 진정성이 안 느껴진다는 것. 

앞서 리지는 지난 5월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에서 앞서가던 택시를 들이받은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는데요. 리지는 당시 혈중알코올 농도 0.08% 이상으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습니다. 

특히 리지는 과거에 자신이 한 발언으로 강도 높은 비난을 받기도 했는데요. 지난 2019년 한 인터뷰에서 “음주 운전은 제2의 살인”이라고 강하게 지적한 것. 

한편 리지는 오는 27일 첫 재판을 앞두고 있습니다. 

<사진출처=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