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하지영이 배우 김혜수의 미담을 전했습니다. 

하지영은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혜수와 함께 찍은 사진과 함께 갓김치 사진을 올렸는데요. 

하지영은 “언니 제가 처음으로 인스타에 감사 인사를 남긴다”고 말문을 열었는데요. 

이어 “제가 명절에 집에 혼자 있을까봐 소고기와 자이글을 보내줬다. 겨울에는 추울까봐 제 코트랑 엄마코트까지 사서 보내주셨다”고 말했는데요. 

“제가 좀 아픈 것 같으면 갖가지 영양 음식 보내주신지가 벌써 14년째다”며 “계절마다 굴, 갈치, 과일이 좋다며 제철 음식 보내주신 것 감사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김혜수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는데요. “14년이 넘는 시간동안 사랑받고 존중받는 게 이런거구나 느낀다”며 “운동 마치고 집에 와보니 갓김치가 있었다. 갓김치 보내주신 갓혜수언니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영은 KBS-TV 공채 개그맨 출신인데요. 지난 2000년대 중반부터 리포터로 활동했습니다. 그는 김혜수와 친해지게 된 계기도 설명했는데요. “당시 너무 힘들어서 화장실에서 엉엉 울고 김혜수를 인터뷰하러 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김혜수가 “우리집에 밥 먹으러 오라며 자신을 집에 초대하고 번호도 먼저 물어봐줬다”고 털어놨습니다. 하지영은 먼저 다가와준 김혜수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사진출처=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