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이용진이 출연하는 유튜브 콘텐츠 '터키즈 온더 블럭'이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12일 유튜브 콘텐츠 '터키즈 온더 블럭'을 업로드하고 있는 '스튜디오 와플' 측은 영상을 통해 장문의 댓글을 남겼습니다.

제작진은 "'터키즈 온더 블럭' 의상 문제로 의도치 않게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라며 입을 열었는데요.

이어 "여러분의 의견을 경청하여 저희 '터키즈 온더 블럭'은 현재 새로운 의상을 준비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기존에 진행된 촬영본을 제외하고, 이후 촬영분부터는 전문가의 의견을 받아 알맞은 의상으로 변경할 것이라고 알렸죠.

끝으로 "시청자분들의 많은 관심과 의견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재밌는 콘텐츠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설명했는데요.

지난 10일 올라온 '현아&던 편'의 영상에는 이용진의 의상을 두고, 많은 외국인들이 댓글을 남겼습니다.

이용진이 '터키인'을 흉내 내며, 터키 아이스크림을 파는 아저씨 콘셉트로 분장을 하고 있죠. 그러나 이는 터키 문화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것.

터키 네티즌들은 "터키인으로서 이 콘셉트는 좀 불편하다. 저 남자가 입은 복장은 터키 아이스크림을 파는 전통 복장도 아니고, 아랍인들 복장"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일부 네티즌은 "우린 아랍인이 아니다. 우린 오스만 제국 때도 저런 복장을 입지 않았다. 우리의 문화를 존중해달라"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앞서 '터키즈 온더 블럭'은 tvN '유 퀴즈 온더 블럭'의 콘셉트에서 착안해, 개그맨 이용진이 호스트로 출연해 게스트들을 인터뷰하는 콘텐츠를 진행해왔습니다.

논란이 되자 제작진 측은, 사과의 뜻을 전하며 빠르게 입장문을 내놓았습니다.

<사진 출처=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 - STUDIO WAFF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