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가 형평성 없는 방역 지침으로 뭇매를 맞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불거진 업체의 업소명을 공개하는 과정에서 이해하기 힘든 결정이 나온 건데요. 

직원 집단감염이 나온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샤넬 매장은 비공개로 한 데 반해 동래구 목욕탕 등은 초기부터 업소명을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2일 기준 샤넬 관련 확진자는 총 12명. 매장 직원 중 한 명이 지난달 28일 최초 감염된 것을 시작으로 29일과 30일 직원 각각 2명, 직원의 지인 5명이 확진됐는데요. 

31일과 1일에는 직원이 한 명씩 추가 확진돼 집단감염 우려를 더했습니다. 

더욱이 감염 위험이 높은 시기 해당 매장 방문객은 백화점 추산 1,600여명인데요. 

불특정 다수의 확진 위험에도 부산시는 샤넬 상호명 대신 '해운대구 소재 대형판매시설'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용 고객에 대한 명부가 확보됐다는 게 그 이유였죠. 

시민들은 이 같은 부산시의 지침이 황당하다는 반응. 백화점 특성상 샤넬을 들른 고객들이 다른 매장에도 방문, 연쇄 감염 가능성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인데요. 

더구나 부산시는 최근 집단감염이 나온 동래구, 동구 소재 목욕탕 사례에선 업소명을 공개해왔습니다.  

자영업자 보호를 위한 코로나19 업소명 공개 방침이 대상마다 다르게 지켜지면서 비판이 제기되는 상황입니다.  

한편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샤넬 매장 방문객 중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인원은 전체 5분의 1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