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 출신 권민아가 다시 한 번 "바람이 아니다"고 호소했습니다. 

한 네티즌이 권민아에게 최근 인스타그램으로 "정말 바람이 아닌거냐"고 DM(다이렉트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권민아는 질문에 "바람이 아니다"고 답변했고, 이 네티즌은 최근 커뮤니티에 권민아의 답장을 공유했습니다.


권민아는 "저는 그림 수집을 좋아해 택배로 받으면 됐었다. 제 카톡 내용에는 여자친구 분을 생각해서 괜찮은지 등 계속 질문한 게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그 때 서로 마음이 멀어진 상태라고 들었는데, 만나서 말해주겠다고 해서 자세히는 몰랐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권민아는 "바람이 아니다. 그러면 사진을 왜 올렸겠냐. 그 여자친구랑 만나고 있는 사이였다면, '바람 피우고 있는 남자지만 올려야지?' 했겠냐"고 답답해 했습니다.

또한 "저도 생각이 있다. 복귀를 준비하고 있고, 자유분방하고 솔직한 제 원래의 성격대로 살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바보는 아니다. 속상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권민아는 최근 일반인 남자친구 A씨를 인스타그램에 공개해 화제를 모았습니다. 그런데 일반인 여성 B씨가 피해를 호소하고 나섰는데요.

B씨에 따르면, 그녀는 남친 A씨와 오래 교제해왔습니다. 그런데 하루 아침에 남친을 뺏기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졌다고 하소연했습니다.

B씨의 주장은 이렇습니다. 남친(A씨)과 자신은 럽스타그램을 하면서 그동안 공개적으로 연인 사이임을 드러내왔던 상황. 

그러나 A씨가 "군대 선임을 만나러 간다"고 한 뒤 갑자기 연락이 두절됐고, 이틀 만에 권민아의 인스타그램에 둘의 커플 셀카가 올라왔다는 것입니다.

그녀는 A씨에게 이에 대해 물었지만 "지금 아무 할말이 없다", "마지막까지 상처 줘서 미안하다"는 말이 돌아왔다고 합니다.

B씨의 친구가 온라인에 폭로 글을 올렸고, 권민아는 "헤어지고 만나고 있는 건데 무슨 문제냐", "저도 공인인데 정리 안 된 사람과 만나겠는가"라고 반박했습니다.


권민아는 심지어 B씨 부친에게 '창X', '걸X' 등 욕설과 비하를 당했다고 주장한 바 있는데요. 이에 대해서도 B씨는 "그런 사실이 없다"며 아버지가 보낸 문자 메시지를 공개해 반박했습니다. 아버지가 보낸 문자의 수신인 역시 권민아가 아니라 전 남자친구 A씨였다고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