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돈 노리고 내 옆에 붙어 있었던 거야?"

지난 24일 방송된 KBS Joy '썰바이벌'에서는 '순정인 줄 알았던 남자친구의 본심' 이라는 제목의 사연이 소개됐습니다.

자궁경부암 3기 판정을 받은 썰녀(33)는 남자친구에게 "우리 헤어지자. 나 사실 많이 아프대. 잘못하면 죽을 수도 있고. 수술 성공하더라도 아이 못 낳을 수 있다"며 이별을 통보했는데요. 자신의 불행이 남친에게까지 옮아갈까 두려웠던 것.

그럼에도 남친은 썰녀 옆을 지켰고, 계속해서 프러포즈를 했습니다. 남친은 "자기 나 아니면 아무도 없잖아. 혼자 힘든 시간 보내는 거 못 보겠다"며 "네 보호자로 살고 싶다는데 왜 그걸 못 하게 하냐"고 헌신적인 모습을 보여 썰녀를 감동시켰는데요. 

급기야 그는 "나 회사 그만둘까 봐. 자기 간호해야 하는데 떨어져 있기 겁나"라며 회사도 정리했죠. 고마운 마음이 컸던 썰녀는 자신이 하던 공방 자리를 내줬고, 남친은 그곳에서 카페를 운영했습니다.

이상한 건 그때부터였는데요. 수술을 잘 받은 썰녀가 건강을 되찾기 시작하자 남친의 태도에 변화가 생긴 것.

남친은 "자기 완치되면 뭐 할 거야? 카페 빼야 하나 해서.."라며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는데요.

그러던 어느 날, 썰녀는 우연히 술 취한 남친의 전화통화를 들으며 충격적인 진실을 알게 됐습니다.

남친은 누군가에게 "줄 테니까 기다려라. 양육비 얼마나 한다고. 나 조만간 목돈 당길 수 있다"고 말했는데요. 이어 "금방 죽는다더니 명줄 한 번 기네 진짜"라고 한탄해 썰녀를 경악하게 했습니다.

다음 날 그는 남친에게 "너 돈 노리고 내 옆에 붙어 있었던 거야? 속일 생각 말고 솔직하게 말하라"고 따졌는데요.

알고 보니 남친은 썰녀와 처음 만났을 때 이미 아이를 둔 유부남이었습니다. 2년 전 썰녀가 자궁경부암 3기 판정을 받았을 때 이혼했던 건데요.

남친은 "옆에서 챙겨주고 싶은 건 진심이었다"고 호소했지만 썰녀는 연락을 끊어버렸죠. 그는 "2년 지난 지금도 문득문득 궁금하다. 남친은 진심이었을까. 재산을 노린 것 뿐이었을까"라고 궁금해했습니다.

<사진·영상출처=썰바이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