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선희가 후배 이승윤의 곡 '달이 참 예쁘다고'를 커버했습니다. 이에 감동한 이승윤은 폭풍 눈물을 흘렸는데요.

지난 22일 방송된 JTBC '유명가수전' 마지막 회에는 '가요계 여제' 이선희가 출연해 대미를 장식했습니다.

앞서 '싱어게인-무명가수전' 시니어 심사위원이었던 이선희는 정홍일을 탈락 위기에서 구제하고, 펌라인 4인방 결성 등 남다른 활약을 펼친 바. 

이날 이선희는 "여러분이 내 노래를 불러주니까 너무 감사하고 좋다"며 "나도 좀 불러볼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는데요.

규현은 어떤 곡인지 물었고, 이선희는 "'유명가수전'이니까 내 노래 말고 유명 가수 노래를 불러야지. 다른 사람의 노래를, 유명한 노래를 불러볼까 해"라고 전해 모두를 궁금하게했습니다.

규현은 "타 가수분들의 노래를 자주 안 하시는 걸로 알고 있는데.."라며 기대했는데요. 이후 잔잔한 피아노 반주가 시작됐습니다. 바로 이승윤의 곡 '달이 참 예쁘다고'였는데요.

자신의 곡임을 알게된 이승윤은 고개를 숙였습니다. 흐르는 눈물을 참지 못했는데요. 이선희가 부른 '달이 참 예쁘다고'는 그야말로 감동이었습니다.

그는 이승윤을 토닥이며 "이 노래를 들으면서 승윤이라는 사람과 우주를 (마음속에) 담게 된 것 같다"며 "이 사람이 정말 배가 아팠겠다. 음악에 대한 생각들이 깊고, 많고, 표현하고자 하는 말조차 기존에 쓰지 않았던 말들을 담고 싶었구나. 음악을 준비하면서 승윤이의 세계에 한발 더 다가가게 됐다. 정말 좋은 음악"이라고 극찬했죠.

이승윤은 해당 곡을 "제 삶의 모토 같은 노래"라고 밝힌 바 있는데요. 이에 그는 "제가 부를 땐 몰랐는데 선생님이 부르시니까 명곡"이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사진·영상출처=유명가수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