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하균이 드라마의 역할마다 다른 글씨체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습니다.

지난 23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신들의 전쟁'으로 꾸며져 배우 신하균이 출연했습니다.

이날 연기의 신으로 출연한 신하균. 연기의 신 답게 캐릭터에 따라 달라지는 글씨체를 공개해 놀라움을 안겼습니다.

신하균은 '위기일발 풍년빌라'에서 청년, '브레인'에서 의사, '나쁜 형사'에서 형사, '미스터백'에서 노인을 연기하며 각각 다른 글씨체를 선보였죠.

유재석은 "그냥 쓸 수도 있는데 저런 디테일을 다 생각하고 쓰는 거 아니냐"며 감탄했는데요.

신하균은 "(디테일을) 찾으려고 노력한다. 재미있게 봐주시면 너무 좋다"라고 답했죠.

"어떤 식으로 표현하려고 하신 거냐"고 질문한 유재석.

이에 신하균은 "이렇게"라고 단순하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유재석은 "이거 빠져든다. '균며든다'고 해야하"라며 신하균의 매력에 웃음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이날 신하균은 인터뷰하기 어렵다고 소문이 나있다는 얘기에 "일부러 그러는 건 아니고요, 다 제 진심"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tvN '유 퀴즈 온 더 블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