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 걸그룹 앞에서 대놓고 악플을 읽는 유튜브 콘텐츠가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습니다.

10일 유튜브 '키즐' 채널에는 '악플을 들은 걸그룹 반응'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는데요. 

해당 영상에는 신인 걸그룹 '블링블링'이 등장합니다. 이후 "신인 아이돌이 악플로 오디션을 본다면?"이라는 문구가 나오는데요.

테이블에 앉아 있던 아이들은 패드에 적힌 악플을 보며 난감한 표정을 지었습니다. "아 이거 어떡해..", "근데 진짜 이거 읽어요?"라고 물었는데요.

아이들의 반응에 블링블링 멤버들 역시 긴장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내 아이들은 악플을 읽기 시작하는데요. "요즘 아이돌은 아무나 하나봐요", "실력이 없는데 왜 아이돌 해요?", "연습 몇 년 하셨어요? 더 해야 할 것 같은데"라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멤버들의 표정이 조금씩 굳어졌는데요. "성형 좀 해야할 것 같은데 외모에 자신 있으세요?", "대충봐도 곧 없어질 그룹 같아요", "일반인이랑 다를게 없는 것 같아요", "요즘 아이돌 개나소나 다 하나봐요" 등 수위 높은 악플에 멤버 한 명은 눈물을 쏟고 말았죠.

키즐 측은 자막을 통해 "영상 내 질문은 신인 아이돌들이 많이 받는 악플을 토대로 만들어진 내용"이라며 "'블링블링'에 대한 악플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는데요.

이어 "출연진은 해당 내용을 모르고 촬영했으며 촬영 이후 위 내용에 대해 설명 드렸다"며 "연예인에게 무차별로 쏟아지는 욕설과 근거없는 비방들 '악플은 잠재적 살인'임을 인식하고 성숙한 인터넷 문화가 조성되기를 바란다"고 설명했습니다.

기획의도와 상관 없이 악플을 읽게 한 대상을 아이들로 했다는 점은 비난을 피할 수 없었는데요. 또 멤버들 면전에서 수위 높은 악플을 쏟아낸 것도 가학행위라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사진출처=키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