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름선수 출신 방송인 이만기가 아내에 대한 불만을 털어놨습니다.

11일 방송된 KBS-1TV '아침마당'은 '생생토크 만약 나라면' 코너로 꾸며졌는데요.

이날 출연자들은 '내 아내, 내 남편! 님인지~ 남인지?'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왕종근 아내 김미숙은 남편이 집안일을 잘 도와주지 않는다며 누워서 꿈쩍도 안 한다고 말했는데요.

옆에서 이를 들은 이만기는 왕종근을 옹호하며 "우리 같은 경우는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밖에 나가서 고생한다. 주말엔 집에서 쉬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어 "근데 아내는 집안일하며 꼭 표시를 낸다. 살살하면 되는 걸 부수고, 와당탕거린다"고 불만을 드러냈는데요. "밥은 밥솥이, 빨래는 세탁기가, 말리는 건 건조기가 해주지 않냐"며 지론을 펼쳤죠.

그의 이런 발언은 여성 출연자들의 원상을 샀는데요. MC 김재원 아나운서는 "문제될 수 있다"며 중재했습니다.

김미숙은 "밥은 밥솥이, 빨래는 세탁기가 하는 그 쉬운걸 남편들은 왜 못하냐"고 지적했는데요. 이에 이만기는 "집사람이 밖에서 돈 벌어오면 집에서 오만 거 다 할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사진출처=아침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