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진이 나영석 PD의 기습 공격에 마상(마음의 상처)를 입었습니다.

11일 네이버 V라이브 및 위버스를 통해 공개된 '달려라 방탄'에서는 음악 장학 퀴즈를 푸는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는데요.

이날 멤버들은 각자의 단점과 용서받고 싶은 점을 고백했습니다. 특히 진은 "저는 생각이 별로 없다. 깊이 있게 생각하려고 하지 않고 가볍게 생각하려는 경향이 있다"고 털어놨는데요.

사실 이것은 나 PD의 큰 그림이었습니다. 멤버들이 고백한 단점은 퀴즈 정답을 맞히기 위해 외쳐야 하는 구호가 됐는데요. 때문에 글자 수가 길면 길수록 불리했죠.

나 PD는 본격적인 퀴즈 앞서 멤버들의 구호를 확인했는데요. 정국은 "하고 싶은 건 많지만 끈기가 없어요", 슈가는 "체력이 부족해서 집중력이 쉽게 떨어져요", 진은 "저는 생각이 별로 없어요", 지민은 "종종 말을 막 해요", RM은 "사람이 좀 덜 된 것 같아요", 뷔는 "저는 책임감이 없고 나태해요", 마지막 제이홉은 "혼자 있을 때 말이 없어서 부모님이 걱정해요" 였습니다.

첫 번째 '가요' 문제에서는 정국이 남다른 센스를 발휘, 정답을 맞췄는데요. 그는 두 번째 문제로 '동요'를 선택했습니다. '양서류'라는 힌트를 보고 감을 잡은 진은 음악이 나오자마자 자신의 구호를 외쳤는데요.

이에 나 PD는 "생각이 없는 진 씨!"라고 말하며 기회를 줬습니다. 순간 마상을 입은 진은 "네?"라며 욱해 웃음을 자아냈는데요.

옆에서 이를 지켜보던 RM과 지민은 "방송에서 화내지 마라", "단점을 다시 들으면서 한 번 더 반성하는 기회를 갖는 거다"고 다독여 연이은 폭소를 안겼습니다.

<사진·영상출처='달려라 방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