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임영웅이 실내 흡연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마포구가 과태료를 부과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임영웅은 지난 4일 TV조선 '뽕숭아학당' 녹화에 참여했는데요. 당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것은 물론, 건물 내에서 흡연을 하는 모습 포착돼 네티즌들의 질타를 받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11일 '스포츠경향' 보도에 따르면 마포구청은 "임영웅의 실내 흡연 관련 과태료 10만원을 국민건강증진법에 근거해 부과했다"고 밝혔는데요.

이어 "과태료 부과 하기 전에 소지한 전자 담배에 대해 '無니코틴'임을 확인할 수 있는 소명자료를 요청했지만 소속사가 구청에 보낸 자료에서 이를 증명하지 못했다"며 "(때문에) 과태료 부과 대상이 됐다"고 전했습니다.

논란 당시 소속사 측은 "니코틴이 함유되지 않은 액상이라서 담배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해명한 바.

이후 임영웅은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큰 상처와 실망감을 드렸다. 책임감을 가지고 모든 순간 임했어야 했는데 제가 부족했던 것 같다"고 사과했습니다.

<사진출처=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