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황현희가 과거 한 프로그램에서 출연료 대신 비트코인을 받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누리꾼들의 이목이 쏠렸습니다.

지난 2017년 방송된 채널A '특별기획'은 "똑똑한 금융 핀테크를 잡아라"라는 주제로 진행됐습니다.

제작진은 프로그램에 참여한 황현희에게 '2비트코인'을 지급했고, 촬영 당시 시세로 1비트코인은 한화 119만 5천 원과 상응했는데요. 즉 2비트코인은 한화 약 239만 원 정도인 것.

당황하는 황현희에게 제작진은 실제 현금으로 사용 가능하다고 알려주기도 했습니다.

이후 황현희는 약 10만 원의 현금을 인출한 뒤 식당에서 음식을 먹는 데에도 비트코인을 활용했습니다.

이에 지난 17일 황현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당 방송의 캡처 화면을 게재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렇다 난 이때...1억 6천만 원짜리 짜장면을 먹은 것이다"라고 남겼는데요. 아직 가지고 있냐는 한 누리꾼의 질문에 황현희는 "가지고 있으면 방송 안하죠ㅋㅋㅋ"라고 답하기도 했습니다.

황현희가 게시물을 올린 시점인 지난 17일 오후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1비트코인은 한화 7천 827만 8천 원에 거래됐습니다. 만약 황현희가 당시 출연료를 그대로 가지고 있었다면 약 1억 5천 6백만 원이 넘는 금액을 보유하게 되는 것인데요.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내가 다 눈물이..", "아이고...", "아깝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아쉬워했습니다.

한편 20일 오전 국내 비트코인 가격이 6700만 원대까지 하락했습니다.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41분 현재 비트코인 1개당 가격은 6751만 원에서 거래됐습니다. 업비트에서 비트코인은 전날 종가 기준 7145만 6000원을 기록했으나 이날 오전 낙폭을 키워 6000만 원대로 내려앉았습니다.

<사진 출처=채널A, 황현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