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20대 남성이 매일 에너지 드링크를 마시다가 결국 중환자실에 실려갔다는 소식입니다. 영국 BBC가 지난 17일 이와 같은 기사를 전했는데요. 

보도에 따르면, 해당 남성은 최근 2년간 매일 500ml의 에너지 드링크를 마셨습니다. 1병도 아닌, 총 4병이었죠. 

그 결과, 남성은 일상적인 생활을 이어갈 수 없었는데요. 심장 두근거림과 떨리는 등 일상 생활에 집중할 수 없었습니다. 

이 뿐 아니었는데요. 남성은 “에너지 드링크 음료를 마시지 않으면 편두통까지 심해졌다”며 “먹지 않으면 간단한 업무조차도 볼 수가 없었다”고 토로했습니다. 

의료진들은 “에너지 드링크 음료에 의한 심독성”이라는 진단을 내렸는데요. 

남성은 현재 장기 이식까지 검토해야 할 만큼 상태가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만들었습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고카페인 돈내고 마시고 수명 단축하지 말자”, “차라리 커피를 드세요”, “나도 끊어야겠다” 등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출처=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