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TV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살인범 김태현을 파헤쳤습니다. 지난 17일 방송된 ‘피글렛과 벌레 그리고 김태현 - 살인자의 정체는 무엇인가’ 편이었는데요. 

이날 김태현의 행동을 파헤쳤습니다. 그 일례로, 김태현이 지난 9일 검찰에 송치되기 전 서울 도봉경찰서 1층에 마련된 포토라인에서의 모습을 짚었습니다. 

이날 그는 형사들에게 양해를 구한 뒤 직접 무릎을 꿇고 유가족들에게 사죄했는데요. 이어 수갑을 찬 손을 들고 마스크까지 벗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 현장 영상은 김태현의 특성을 잘 보여준다”며 “먼저 피해자나 유가족이 아니고, 기자들한테 양해를 구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는데요. 

이어 “‘나는 내가 대답하고 싶은 것만 대답하겠다, 나머지는 대답하지 않을 것이다’를 이미 염두에 두고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즉, 정신적인 여유가 있다는 것인데요. 

순천향대 경찰행정학과 오윤성 교수는 “저는 지금까지 송치되면서, 언론 앞에 있으면서 옆에 있는 형사에게 팔을 좀 놔달라고 하는 사람은 처음봤다”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습니다. 

이어 “‘지금 이 순간에도 숨 쉬고 있는 것조차 뻔뻔하다’고 하면서 제3자가 어떤 사람을 보고 관찰하는, 관찰자의 입장에서 얘기하듯 한다”고 지적했는데요. 

이에 네티즌들은 “정말 소름끼친다”, “진짜 처음보는 거 같네”, “어떻게 저렇게 뻔뻔할 수가 있죠” 등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출처=SBS-TV,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