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TV '놀면 뭐하니?'에서 MSG워너비 오디션에 임했던 이동욱 정체가 밝혀졌습니다. 

유야호(유재석)는 17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에서 블라인드 오디션을 마친 후 일대일 압박 면접을 진행했습니다. 

이날 첫 면접 대상자는 이동욱이었는데요. 그는 앞서 열렸던 블라인드 오디션에서 정준일의 '고백'을 불러 극찬 받았던 인물.

두루마기를 입고 등장한 이동욱은 "연예계 데뷔 20년이다"며 "연기자로 활동하고 있고 예능도 간간히 하고 있다"고 소개했는데요. 

이를 들은 유야호는 "한 마디로 이런 걸 우리 업계 쪽에서는 돈 되는 건 다 하시는 거냐"고 질문했습니다. 

이동욱은 "그렇게 이야기 하시면 그렇다고 할 수 있다"면서도 "생산적인 일을 즐긴다는 표현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고 답했는데요.

잔뜩 긴장한 이동욱에게 유야호는 "'잔나비' 정훈, 김범수, 케이윌이 탈락했다"고 겁을 준 후 노래를 요청했습니다. 

이동욱은 나윤권의 '기대'를 선곡, 열창했는데요. 긴장한 탓인지 음정 실수를 범했습니다. 

이에 유야호는 "목소리가 낯익다"며 "남창희 씨 아니냐"고 재차 물었는데요. 그는 '조남지대'의 곡을 부르는 이동욱의 목소리를 듣고 정체를 확신했습니다. 

결국 유야호는 탈락을 외치며 얼굴 공개를 요구했는데요. 이동욱은 유야호의 예상대로 남창희였습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사진출처=MBC>